프리미어리그 리버풀 구단 매각 협상 문제

지난주 화요일 해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영국 프리미어리그 리버풀구단의 공동구단주(톰 힉스/조지 질레트 주니어)가 두바이 투자회사(Dubai International Capptal, 이하 “DIC”)의 인수제의(인수가 8억달러)를 거절했다고 합니다. 구단 인수의 가장 큰 걸림돌은 바로 리버풀 공동구단주인 힉스와 질레트 사이의 문제라고 합니다.  현재 5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질레트는 매각에 적극적인 반면, 힉스는 매각에 반대하고 있다는군요.

복수의 당사자가 어느 한 기업을 인수하거나 아니면 새로운 기업체를 설립하는 경우(joint Venture), 항상 문제되는 것 중의 하나가 지분(주식)비율을 어떻게 분배하고, 의사결정은 또 어떻게 하느냐이고, 이는 통상적으로 주주간계약(shareholders agreement)에 자세히 규정됩니다. 특히 위 리버풀 구단의 사례처럼, 동업자 간에 분란이 생겨 어느 일방 당사자가 지분을 매각하고 동업관계에서 탈퇴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과연 일방 당사자가 자기 마음대로 주식을 처분할 수 있는지도 문제되지요.

통상의 경우 동업관계는 폐쇄성을 띄므로 제3자를 새로운 동업자로 편입시키는 것을 꺼리게 되고, 따라서 그와 같은 경우 잔여 당사자가 탈퇴를 원하는 당사자의 주식을 우선적으로 매수할 권리를 부여받거나(call option), 반대로 탈퇴하고자 하는 당사자가 잔여 구성원들에게 자신의 주식을 매입할 것을 청구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하기도 합니다(put option).위 리버풀 사례 또한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두 명의 공동구단주가 지분 매각에 의견일치를 보지 못하는 이상, 어느 일방에 의한 임의 매각은 불가할 것이고, 그와 같은 경우 힉스 측에서 질레트가 보유하는 주식을 우선 매수할 수 있을 것이며, 실제 기사내용을 보면 힉스측에서 그와 같은 매수 시도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언제나 call option을 행사할 수 있는 것은 아니고 계약서에 정한 특정한 경우에나 가능하겠지요.  과연 현재 그와 같은 call option 행사요건이 충족되었는지는 관련 계약서 문구를 보아야 할 것이나, 사전에 유능한 변호를 고용하여 관련 계약서 documentation을 했다면 당사자 간 이견의 여지는 그리 크지 않을 것으로 예측해볼 수 있습니다.

어찌되었던 위 리버풀구단 사례는 스포츠비지니스(엔터테인먼트비지니스)에도 합작투자(Joint Venture)나 주식의 양도와 같은 회사법의 일반법리가 마찬가지로 적용됨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참고할 만하다 하겠습니다.

© 2008 정원일 변호사. All rights reserved. Some copyrights, photos, icons, trademarks, trade dress, or other commercial symbols that appear on this post are the property of the respective owner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